de·veloping/en-·veloping ▶ de·veloping the wall ▶ facing the wall 面壁 page

facing the wall 1978

 

 

 

 

 

 



de·veloping

1978
paper
300×900cm

de·veloping / en·veloping the Wall

The tabloid which has been trapped in illusion goes in search of automatic visual experience, which might probably be related to sensitivity flowing toward horizontality of being, which is liberated from the body trapped in the soul, image of matter trapped in the mind, property of matter trapped in the consciousness. Assuming that the reality consists of what is seen and what is not seen, all what is seen is nothing but a reality that is passive and closed. The wall now we see here transcends the limits that have confined our vision, and the world is no longer covered-up behind the tabloid. When the space that is forgotten behind the wall is restored into the reality that is visible, we will be able to live the new reality that lies beyond the consciousness. I wanted to reveal the wall hidden behind the tabloid. The wall facing me is not passive which is blocking my vision; this is where significant visual experience takes place that transforms into thenew reality. Now I’m looking at the wall in search of the visual meditation through which my sensitivity and perception will open up at this very time and space.
喝!                                                                                                                                     1978. myung -seop hong


面壁展 Facing the Wall Exhibition 1978
面壁話頭 de·veloping / en·veloping the wall
일루전에 갇혔던 따불로가 또 다른 자율적 시각 체험의 세계로 확대되는 형식을 찾아가는 것은, 마음에 갇혔던 신체, 정신에 갇혔던 물상, 의식에 갇혔던 물성에서 해방되는 自在의 水平을 향해 흐르는 감성과 관련되리라. 현실은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양면으로 구성된 것이라고 할 때, 이 모든 可視界는 소극적고 닫혀진 현실에 불과할 것이다. 오늘 여기서 만나게 되는 벽은 지금까지 우리의 視界가 차단되는 한계에서 어떤 이미지가 마치 벽면에 구멍을 뚫어 주듯 시선을 유도해 내고 남는, 따불로 뒤에 은폐된 陰性的 視界가 아니다. 잊혀진 공간 현실과 벽면 현실을 양성화하여 생생한 시각 현실로 회복(restoration)시킬 수 있을 때, 의식 저 너머의 새 현실을 살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 지금까지 따불로가 은폐하여 왔던 벽면을 양성화시키고 싶었다. 내가 마주한 벽은 내 시야을 차단하는 소극적 벽면이 아니라새 현실로 탈바꿈 할 중요한 시각현장이다. 나의 감각과 지각을 하나로 열어 놓을 근원적 느낌을 통하여 절대적 지금과 여기 뿐인 현장형식이 개진하는 시각대화(visual meditation)를 찾아 마주 바라다보고있다.
喝!                                                                                                         1978. 홍명섭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