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ll toward horizontality; level scape/level mind ▶ de·veloping the level/casting the level ▶ will & unwill gesture ; water·fall page

will & unwill gesture ; water·fall 1978


Will Toward Horizontality

Water flows, because it has a will toward horizontality. Because of its inherent property to maintain tranquility of horizontality.
My work is also a process in search of horizontal tranquility to calm artistic desires within myself. Looking back as I turned 40, the more I try to embody my work, the closer it sinks to the horizon, shrinking and in the end, disappearing below my foot. To show the essence of art of “triviality”, my work should probably be left to reduce until becoming nothing more than just the dust drifting in the air. Should I call this ‘micro art’? --as if light leaves no trace behind it, my work decreases a continuity in realizing artistic monumentality which has never been ceased to get involved. For some time, it seemed presumptuous to me that an artistic sensitivity should transcend time as a monument does. I do not believe that art should be precious thing. The gallery space is becoming less and less necessary for my work (my art). There is a clear distinction, though, between ‘unpublished’ and ‘un-exhibited’.
‘Moo-gi-sung (無記性)’ the status of undifferentiation between phenomenon and perception
                                                                                                                                                              myung -seop hong

수평에의 의지

물이 흐르는 이유가 있다면, 그것은 수평에의 의지를 가졌기 때문이리라. 말하자면, 물의 속성은 수평과 같은 고요함을 찾아서 흐르게 되어있다. 나 또한, 작업을 통해서 나의 예술적 번민과 욕구를 가라앉히는 수평적 평온을 찾고자 하였다. 나이 마흔 고개를 넘으며 돌아보건대, 내 작업은 내가 구현하려하면 할수록 수평으로 가라앉고 위축되어서 마침내는 내 발 아래로 사라져가려 한다. ‘미미한 예술’의 정수를 보여주기 위해서라도 내 작업은 공기 속의 먼지처럼 희미하게 위축될 대로 위축되게 내버려두어야 할 듯 하다. 이를 일러“마이크로 아트”라 불러야 될지? --마치 빛은 머물렀든 흔적이 없듯 나의 작업 또한 자꾸 전시적 모습을 취하기가 어렵게 되어간다. 하나의 예술적 감성이 기념비처럼 세월을 지배한다는 것은 이미 나에겐 뻔뻔하게 보였다. 예술은 골동품적 가치를 가져선 안 된다고 본다. 나의 작업(예술)은 자꾸만 지속적인 풍모를 필요로 하지 않게 되어 간다. 물론 어떤 작업으로 세상과 교감하고자하는 염원과 전시장을 의미나 가치의 속성물로 채우려 하지 않는다는 것과는 엄연히 다르리라.
현상과 인식의 일시적인 미분화의 위상을 無記性으로 불러본다.                                                                                                                 홍명섭

de·veloping the waterfall
1986
cotton cord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