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ll toward horizontality; level scape/level mind ▶ de·veloping the level/casting the level ▶ level game          page


Level Game 1987--1997

(tape installation and racing)

Technique & Materials: masking tape onto the floor
attach patting the soaked Korean paper and newspapers (including color printings) onto the stone.
arrange scores of pairs of iron slippers.

 
level·game / level·logy
1997. masking tape, iron slipper, stone, paper. 2600×1050cm
 
The visitors, upon entering, are supposed to wear slippers and shuffle around dragging the slippers, groping the horizontal floor with their eyes and foot. In the meanwhile, they are expected to experience the changes in what they perceive through their eyes and thorough the steps they make.
Our body in its upright vertical posture is engaged in silent struggle against the gravity. This is not only physical reaction but also can be seen as deriving from its will to counter such mental aspect as ‘sinking’ (death, dismantlement, helplessness). In other words, the loss of such will would lead to the loss of resiliency of life. It is said that those who are dying have no energy left to defy the gravity and even to hold a spoon.This means the end of animal nature, the state, which is totally enervated to counter the pull of gravity. However, horizontality does not always operate as a force to dismantle life. Between life and death, it not only advocates the belligerent will of life (animal nature) to rise up against the sky, but also appreciates the will (plant nature) to assimilate with the earth. The will to escape from the earth, both mentally and physically, carries another aspect that suggests the virtue of reconciliation (revealing the gap between desires for life and shunning death). It is because, while water has a will to flow toward the horizontal field, trying to see the virtue of physical property and that of vitality as conflicting with each other often results in destruction of physical property.
In a verticality-oriented culture, an individual develops self-centered vision, while in a horizontality-oriented culture, an individual develops diversified visions. This means, there is a difference between the unified individual, or the in-dividual, who no longer can be divided and the individual divided into five organs (not head or heart centered). The individual who is being divided perceives not through his eyes but through his whole body, groping the earth, and thereby becoming an individual of divided sensitivity. The earth, for example, becomes a place for lovers making love. And sleeping on which we spend half of our lifetime, is also another form signifying the affinity with horizontality, searching for restoration of vitality.

The Mystery of Horizontality
Both life and death, of course, are just a form of returning to horizontality. The vision, not overlooking below, neither self-centered nor defensive, the vision which is perceiving the world outside the fence while sitting in a room, the vision of caution, the vision of reflection, the dreaming vision, the groping vision, the topological vision--the vision of folk painting or landscape painting--the vision of, so to speak, ‘ana’, the vision of ‘meta’, the vision of speed--the vision disrupting the linear vision of the west--
                                                                                                                                              myung -seop hong
level·game / level·logy
1987. masking tape, billiard ball. 198×1200cm
LEVEL GAME (바닥 테이프 작업과 경주)

기법 재료; 마스킹 테이프를 바닥에 붙임
한지, 신문지(칼라 인쇄물 포함)들을 돌 위에 적셔서 두둘겨 붙인다.


무쇠 슬리퍼를 십 수 켤레를 배치한다.관객은 출입시에 쇠 슬리퍼를 걸치고, 끌면서 어기적거리거나 딱까닥거리며 화랑바닥의 수평위를 눈길과 발길로 더듬게될 것이다. 이들의 몸이 수평면에 대한 인식과 바닥을 감촉하는 속도 사이를 통해서보는 보행 인식이 뭔가 달라지게 될 을 기대한다.
중력과 암암리 싸우고 있는 우리 몸의 직립적 상승감은 생태적인 것 뿐 만 아니라 정신적인 것, 말하자면 가라앉음(죽음, 해체감, 무기력)과의 상대적 극복의 의지들의 발로 행태라고 볼 수있다. 즉, 중력권에서 직립적 상승감의 결여는 생명력의 탄력을 상실하는 것으로 나타난다. 사실 죽어가는 사람은 땅에서 몸을 일으키기가 어렵게 중력에 치이고 숫가락조차 들 힘이 없게 된다는 말을 들었다. 이 말은 중력을 극복할 기력이 쇠진한 동물성의 종말을 뜻한다. 그러나 수평은 생명을 해체하는 것으로만 작용하는 것은 아니다. 죽음과 삶 사이에서, 삶의 의지의 상승적 전투성만을 옹호하지 않고 그 상승감의 고조(동물성)에 대한 대지와의 실물성적 친화 공간을 깨우치게 한다. 대지로부터 일탈하고자하는 모든 동물적 몸씀과 마음씀의 일변도에 또 다른 측면의 화해의 덕성(삶의 욕구와 죽음의 기피 사이의 틈)을 열어 보인다고 할 수 있다. 왜냐하면, 물의 의지는 수평의 표면을 이루고자 하기 때문에 물성의 덕성과 생명성의 덕성을 대립으로 보는 입장은 결국, 흔히 물성의 파괴와폐해로 나타난다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또 하나, 직립문화는 시각중심(자기중심, self-affection) 문화를 창출하지만, 그와 대조 되는 자세인 앉음뱅이 문화 생태는 자기자신의 시점을 분열시키는 문화 생태를 보인다. 즉, in-dividual, 더 이상 개체화로 나누어질 수 없는데 까지 쪼갠 개인의, 개인으로 단일화된(unify) 인간관과, 다섯 장기로 불열된 오행적 인간생태(머리중심이 아닌, 또는 심장중심이 아닌)의 인간관과는 차이가 있으리라는 점이다. 분열되고 있는 인간은 시각중심의 의식의 소유자가 아니라 몸감의 느낌으로 퍼져나가는, 대지를 더듬는, 중심이 분열된 감성의 소유자가 된다. 이를테면, 우리네남녀간의 사랑 행위는 굽어보거나 올려다 봄의 행각이 아니라 직립을 해체해서 대지위로 쓰러지는 행위로 나타난다. 또한, 우리 삶의 절반을 형성해주는 잠자리는 대지라는 수평과의 친화력으로 생명의 부활을 돕게 되는게 아니든가.


수평의 신비

물론, 삶도 죽음도 수평성에의 귀의의 한 형태일 수밖에 없다. 서서 굽어보는 자기중심적 방어적 시선이 아닌 무엇, 방안에 앉아서 울타리 밖의 세상을 감지하는 시선, 조짐의 시선, 반사시키는 시선, 꿈꾸는 시선, 즉 직진하지 않는 시선이라면 맵핑시선, 토포로직컬한 시선--민화나 전통 산수화의 시선 -- 이를테면, ana의시선, meta의시선, 어떤 속도가 실린 시선, --그래서 서구적 직립 시선(이젤 페인팅)의 문화생태를 분열하는 시선---         홍명섭
level·game / level·logy
1997
masking tape, iron slipper, stone, paper
2600×1050cm
de·veloping ; tactile level
1985
brass sticks, brass plate, wooden box
60×60×60cm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