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veloping/en-·veloping ▶ de·veloping the wall ▶ facing the wall 面壁 page

de·veloping
1978
paperboard
80×80cm
de·veloping
1978
paperboard
120×60cm


de·veloping
1978
paperboard
60×60cm
de·veloping
1978
paperboard
90×120cm

Artworks as a Temporary Engagement


I have no studio. Beyond financial resources, most of my work cannot be done nor can be realized in the confined space. My works, so to speak, will have to be realized in which we live, in which we work, or upon arriving at which they will be exhibited. In addition, they are not meant to last forever as an object, so they are realized the way we lead our daily lives, and are finished with no attachment to anything. What is produced will be discarded as if it were nothing but waste. Destruction of formality as well as the nature of temporality is interesting. I have not believed in individuality since childhood nor wished to have one whatever it might be. I still wish to discard what I am now and I believe I have to be doing this now. It is because the art I believe in starts from where metaphysical issues are demolished. It is said that literature arises from conflicts in life and will be meaningless without them. However, in my view, at least,art is not something that should be realized through such conflicts. It starts by emerging from such mundane affairs and therefore, it has nothing to do with those conflicts. In this light, the art I believe in can be dismissed as being helpless. Therefore, the artistic sensitivity I yearn for will have to cherish the helplessness so as not to resolve any conflict in reality. The sense of helplessness always arouses in me the ambivalence feeling of hate and love.                          myung -seop hong


일시적 관여로서의 아트웍스
나에게는 작업 스튜디오가 따로 있지 않았다. 형편도 그랬지만, 나의 작업은 스튜디오에서 되는 성질의 것도 아니거니와 스튜디오에서 완성될 수 있는 것이 아닌 것이 대부분이었기도 하다. 이를테면 나의 작업은 생활 환경이나 작업현장 또는 발표장에 당도하여 이루어질 수밖에 없다. 또한 그것은 대체로 보존 될 개체성의 의미가 없는 것들이어서 생활을 궁리하듯 끌어나가고 용변 보 듯 수월히 행하며 집착 없이 끝나며 쓰레기처럼 결과물들은 폐기되곤 한다. 이런 일시성 -temporality- 의 본성과 함께 형식의 파기 역시 흥미로운 것이다. 나는 어려서부터 나의 개성과 같은 것을 믿지 않았고 어떤 개성을 갖기도 바라지 않았다. 지금도 나는 나의 모습을 헐어내고 싶고 헐어버리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내가 생각하는 예술은 형이상학적 문제가 헐려나가는 곳에서 시작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문학은 인생의 갈등에서 나오며 그것 없이는 의미를 지닐 수 없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내가 아는 예술은 적어도 인생의 갈등을 가지고 만들어지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 그것은 세간의 갈등을 벗어나는 곳에서 시작되는 것이며, 세간의 갈등과는 오히려 무관하게 돌아가는 셈이기도 하다. 이런 의미에서 내가 믿는 예술은 무기력한 것으로 치부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니 내가 바라는 예술적 감성은 현실의 어떤 갈등도 해소 할 수 없게끔 무기력함을 바로 소중히 다루지 않으면 안되는 곳에 애증의 지점이 있다고 할 수 있다.                         홍명섭


                                                                                  page
 

[click to enlar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