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 the meta-pattern ▶ phobia 1999 page

 

 

spiral curtain
1999
P.V.C, Vinyl, objects
360×360×220cm

 

phobia 1999

 

 

 

Dualism or double-aspect (?) of phobia; co-existence/polar opposite might probably exist in one body a doubt about fixation of symptoms; claustrophobia and agoraphobia might come in pairs. Or, symptoms could not probably be conceptualized as a fixed reaction in terms of a singular meaning of a noun.

Self-banishment
My primary school days at the Japanese-style wooden house in the Japanese colonial era. Hiding in a closet and the secret memory; locking myself up in the small dark space and the suffocating sense of secrecy, and the first experience of masturbation in the confinement. A creeping thrill is overlapped with a sense of guilt. The simultaneous occurrence of the sense of isolation and of relief, comfort of closeness and masturbation, and gloominess and peacefulness. The suffocating pressure of the tight space is overlapped with the relief as if in the womb, leading to a secret pleasure accompanied by the uneasiness toward exposure and the nauseating shortness of breath.

A scar of birth? Or, overlapping with the first anxiety of cutting off from the labor pains and the comfort of the womb?
The first memory of unconsciousness deriving from the violent pains of labor, shortness of breath and the frustration by being extracted from the womb; just like those cursed and turned into pigs by Circe and had to remember that they once used to be human beings, frustrations of oblivion.

My mother who suffered from asthma for thirty years, and the shaking of her shoulder every night battling with the stifling shortness of breathe and the isolated fits, the lingering impulse of murdering her, a kind of fantasy murder, a dream of euthanasia that is only to be delayed. My consciousness is suffering from the fantasy of suffocating her, just like in the novel. The sound of a magpie by KIM Dong-Lee.
Her eyes having lost focus, gazing at the empty space, her skin changing into the color of the dead, her breath almost being stifled, and the unbearable fantasy of murdering her, overlapping with the sense of guilt for the nights, with my breath becoming faster and harder, and the breath of the two escalating together, as if toward the climax. Little by little, I suffocate her every night.

Skin Breathing/ Skin Suffering from Shortness of Breath The skin, the veil that is the fundamental device that differentiates me in the world the hyper fragility and anxiety, like a balloon just about to blow up. The skin, the first and the last fortress, the mask hairs, clothing, gloves, hats that lie on the continuation of simultaneousness and double-aspect of anxiety and protection. Anxiety toward the skin grows into anxiety toward hairs.
Will toward hairs; paranoia about the need of hairs, yearning for thick hairs, paranoia about hairs falling out, which spreads into separation from mother and which spreads into paranoia about removing of a hat·.            myung -seop hong


phobia



공포증의 이중성 또는 양면성(?); 相生/相剋이 한 몸의 원리가 아니든가, -- 징후의 고정성에 대한 의혹; 이를테면 폐쇄공포증과 광장공포증은 이미 한 짝(쌍)을 이루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심리적 징후들을 명사적 단일 의미로 고정된 반응으로 개념화 할 순 없지 않을까, 하는.

자기유배
초등학교 시절 적산가옥 구조의 집, 일종의 붙박이 옷장 속에 숨어서내밀했던 기억 ; 캄캄한 작은 공간에 스스로를 가두는 숨막히는 은밀함, 그 밀폐 속에서 때 이르게 터득하고야 말았던 수음. 은밀한 밀폐공간의 긴장감과 흥분과 중첩되던 죄의식, 단절감과 안도감,폐쇄의 위안과 자위행위, 암울함과 평화로움의 동시적 겹치기. 숨막힐 듯한 좁은 공간의 압박감은 어느덧 모태공간과 같은 안도/고립감과 겹쳐지며 노출에의 불안과 메스꺼운 호흡장애를 동반하던 어떤 내밀한 쾌감.

출생의 상흔인가. 분만시의 진통과정을 통해 안락했던 모태와의 단절에 대한 최초의 불안과의 중첩인가. 산도의 격렬한 압박과 호흡장애, 모태로부터 적출당하는 좌절감으로 인한 최초의 무의식의 기억 ; 인간이었음을 기억해야만 하는, 키르케의 마법에 걸린 돼지의 저주받은 기억력 같은 망각의 좌절들.

30년 동안 천식을 앓았던 어머니의 어깨의 들먹임은 매일 밤의 무게를 감당해야하는 질식상태 가까운 가뿐 숨과 간헐적 발작증세의 순간들, 거기에 끼어드는 살모의 충동, 일종의 환상 살인, 실행이 지연될 뿐인 안락사의 꿈.
나의 의식은, 어머니의 목을 내가 조르고 있는 것과 같다는 환상에 시달린다, 마치 김동리의 소설 <까치소리>에서 처럼.
허공에 멈춰선 풀린 눈빛의 어머니, 시체의 피부색으로 변해가는 질식상태의 어머니를 바라보는 참을 수 없는 살모의 충동과 환상은 밤에 대한 죄의식으로 중첩되며, 나의 호흡도 거칠어 오고, 우리 모자간의 호흡은 더불어 상승 교차해 간다. 마치 성교 때의 운우지정의 절정에서 처럼.
나는 어느 모로든 어머니를 犯한다.


호흡하는 피부 / 호흡장애의 피부
세계 속에서 내가 구분되는 근원적 장치인 막, 피부 - 그 극도로 연약한 느낌과 불안, 터질 듯한 풍선처럼.
최초이자 최후의 보루인 피부, 껍질, 탈 - 불안과 보호의 동시성, 양면성의 연장선상에 서있는 體毛, 피복, 장갑, 모자. 피부에 대한 불안은 體毛에 대한 불안으로 번져,
털에 대한 의지; 體毛의 결핍 공포, 多毛에의 동경, 脫毛의 공포, 脫毛는 脫母로, 또 脫毛는 脫帽의 공포로 전이 되며...          홍명섭
page